노태우 영결식…“생전 5·18 피해자·유족에게 사죄했다면”

김부겸 총리 “고인의 과오는 움직일 수 없는 사실”청년단체 “국가장은 화해 아닌 비겁함” 반대시위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