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지출’ 다툼, 왜 성남도개공 떠난 유동규가 중재했나

변호인 “유, 김만배-정영학 대장동 경비 부담 다툼 중재700억원 약정은 사실무근”당시 경기관광공사 사장이던 유동규민간사업자 다툼 중재 납득 어려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