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보호’ 비웃는 스토킹 살인…“위치추적으로 가해자 사전에 막아야”

스마트워치 신고 3분만에 경찰 도착…이미 범행범행 전 가해자 구속 두고 경찰·검찰 판단 갈려“가해자 일정거리 접근시 경보시스템 등 마련해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