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증시, 미국·중국에 4개월 만에 최고치 경신

아시아 증시, 미국·중국에 4개월 만에 최고치 경신
도쿄/뉴욕– 금요일 아시아 증시는 강력한 미국 급여 데이터와 중국 서비스

부문 활동의 활발한 회복으로 4개월 최고치로 상승했지만, 미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급증하면서 추가적인 위험 감수를 억제했다.

MSCI의 일본 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0.5% 상승해 2월 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일본 니케이 지수는 0.4% 상승했다.

아시아

파워볼사이트 지난 한 달 동안 최고의 실적을 보였던 중국 본토 주식은 상승세를 이어갔고 상하이 종합 지수는 2019년 4월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중국의 서비스 부문은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잠금 조치의 완화가 소비자 수요를 수정함에 따라 6월에 10여 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확장되었습니다.more news

“중국은 대외 수요가 여전히 약하지만 내수 회복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투자자들은 내수 지향적인 부문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라고 도쿄에 있는 Mizuho Securities의 선임 전략가인 Wang Shenshen이 말했습니다.

S&P 500 선물은 0.1% 하락했지만 거래량은 금요일 독립기념일 미국 시장 휴일로 인해 평소보다 적었습니다.

6월 비농업 고용은 480만 일자리가 급증해 6월 평균 일자리 300만 개를 웃돌았다.

아시아

그러나 경제학자들은 낙관적인 헤드라인 수치에 주의할 점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5월부터 두 달 동안 고용이 회복된 후에도 미국 경제는 4월의 2078만7000원의 역사적 급락의 3분의 1에 불과하다.

고용에 관한 가장 시의적절한 데이터인 실업수당 청구에 대한 별도 보고서에 따르면 주정부 실업 수당에 대한 초기 청구는 6월 27일 종료된 주에 55,000건 감소하여 계절 조정된 142만 700건으로 나타났습니다.

원조의 첫 주 이후 수당을 받는 사람들의 수는 증가했습니다. 6월 20일로 끝나는 주에 59,000에서 1,929만입니다.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 급증으로 인해 미국 주에서 상점 재개장 및 활동 재개 계획을 연기하고 경우에 따라 취소하면서 회복의 모멘텀이 더 역풍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34개 이상의 주에서 COVID-19 사례가 증가했으며 플로리다의 사례는 10,000명 이상으로 급증했습니다.

한편, 팬데믹으로 실직한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한 확대된 실업 수당은 이달 말 만료될 예정이지만, 많은 투자자들은 의회가 이 조치를 연장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텍사스 주 댈러스에 있는 Quill Intelligence의 CEO이자 수석 전략가인 Danielle DiMartino Booth는 “팬데믹 이전(직업 수준)으로 돌아가려면 몇 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운이 좋으면 2년이 될 것이지만 우리가 알게 된 영구 폐쇄의 수를 감안할 때 낙관적일 것입니다.”

미중 외교적 긴장도 그림자를 드리웠다.

미 국무부는 월마트(Walmart), 애플(Apple), 아마존닷컴(Amazon.com Inc.) 등 미국 유수의 기업에 중국 서부 신장 자치구의 인권 침해와 관련된 공급망을 유지하는 데 따른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

Asset Management One의 Akira Takei 채권 펀드 매니저는 “중국은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되는 내년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