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빌리브…어설픈 동정론 전략이 부른 부메랑

[한겨레S] 김내훈의 속도조절 | 조롱과 풍자 리스크악수가 된 정치인 부인의 사과에 풍자 섞은 ‘밈’ 잇따라조롱차단에 언론 전략적 개입도…풍자의 맥락 중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