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그만 그리세요…복원 2년 ‘천혜의 이끼터널’ 난도질

최고높이 5m, 길이 230m 단양 이끼터널인생샷 찍으려는 일부 시민 손에 심한 훼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