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케는 홋카이도로의 마라톤 이적을 수락하지만

코이케는 홋카이도로의 마라톤 이적을 수락하지만
고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가 11월 1일 도쿄에서 회의에 앞서 존 코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회 위원장을 맞이하고 있다. (엔도 히로키)
고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는 내년에 열리는 마라톤과 경마대회를 위해 올림픽 경기장을 삿포로로 옮기는 것을 마지못해 받아들였지만 수도가 비용을 부담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이케는

먹튀검증커뮤니티 그녀는 11월 1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석한 회의에서 “IOC는 대회 장소를 결정할 권한이 있다. 도쿄도가 삿포로에서 대회를 개최하는 것에 동의할 수는 없지만 우리도 IOC 결정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중앙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여기서 일어난 일을 합의 없는 결정이라고 설명하겠습니다.”more news

정오에 시작된 세션에서 고이케는 행사가 수도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홋카이도로 이전될 경우 도쿄 도가 관련 비용을 부담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모든 당사자가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코이케는

그녀는 도쿄가 대회 준비를 위해 지금까지 발생한 비용의 일부를 보상받을 수 있으며, 다른 행사는 옮기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IOC의 말이다.

위원회 국장인 John Coates는 이번 조치에 대해 도쿄 주민들의 이해를 얻지 못한 채 일본을 떠나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고이케는 “도청 대표로서 도쿄에서 마라톤과 경마대회가 열리기를 바란다. 올림픽은 상호 신뢰 없이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녀는 “아직도 완전히 확신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지만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앞으로 나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한 같은 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으로부터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끝나면 도쿄 코스를 사용하여 다른 마라톤 대회를 개최하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IOC는 10월 16일 수도에서 예상되는 무더위에 건강 위험을 줄이기 위해 마라톤과 경마장을 삿포로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9월 말부터 10월 초까지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더위에 많은 선수들이 대회를 포기했다.

IOC 조정위원회는 10월 30일부터 도쿄에서 회의를 열어 도쿄와 IOC의 입장 차이가 크다는 점을 폭로했다.

위원회 국장인 John Coates는 이번 조치에 대해 도쿄 주민들의 이해를 얻지 못한 채 일본을 떠나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고이케는 “도청 대표로서 도쿄에서 마라톤과 경마대회가 열리기를 바란다. 올림픽은 상호 신뢰 없이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올림픽 헌장은 IOC 집행위원회가 대회 장소를 결정할 때 폭넓은 재량권을 부여합니다. 도쿄도가 IOC와 체결한 대회 개최 계약서에는 조정위원회 내에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IOC가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고 명시돼 있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