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중국

한국의 중국 정책은 윤 정부에서 변화에 직면
HONG KONG ― 보수적인 윤석열이 한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선출되면서 한-중 관계의 미래 방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었고, 전직 검사는 미국과의 무역 및 안보 관계를 강화할 계획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한국의 중국

카지노솔루션 윤 장관은 무역과 북한과의 협상을 돕는 능력 면에서 세계 2위 경제와의 유대를 상당히 중요시한 퇴임하는 자유주의적

문재인 대통령보다 중국에 대해 더 엄격한 입장을 취했습니다.

중국은 2021년 한국의 총 수출액의 25%를 차지하는 한국의 최대 교역 상대국으로 양국 교역 규모를 기록적인 3,015억 달러로 끌어올리는

데 일조하고 있습니다.more news

그러나 중국과 미국 간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한국은 중국과의 경제적 유대와 미국과의 전통적인 안보 관계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해야 하는

딜레마를 겪었습니다.

문 대통령의 지도 하에 한국은 두 가지 모두를 “동일하게 중요한” 것으로 취급하는 것을 선호했지만 윤씨가 집권하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가들은 말합니다.

문 대통령은 “문정부의 중립적 입장이 실질적인 이익으로 이어지지 않은 점과 한국의 반중감정 수준을 감안할 때 새 정부가 현 정부에

비해 중국과 거리를 두고 기습적인 제스처를 취하는 것이 타당해 보인다”고 말했다.

문종철 산업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으로 향한다”고 말했다.

차기 행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한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를 배치하기로 결정한 이후

관계가 악화된 2017년 이후 한-중 관계에 가장 큰 시험대가 될 수 있다.

한국의 중국

배치는 서울에 대한 신속한 경제 보복으로 대응한 베이징을 격분시켰다. 중국은 미국의 탄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미국이 자국 영토를

감시할 수 있도록 한다고 주장합니다.
윤 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동안 문재인 정부가 중국에 복종했다고 주장하면서 평양의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사드(THAAD) 추가 배치를 약속했다.

윤 장관은 또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형성된 미국, 인도, 호주, 일본 간의 사변형

안보대화(Quad)에 합류할 것을 암시하기도 했다.
백악관은 화웨이와 SMIC(Semiconductor Manufacturing International Corp)와 같은 중국 기술 대기업을 무역 백리스트에 올려 중국의

기술 발전을 억제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은 또한 중국이 이 지역에서 경제적 영향력을 사용하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는 인도-태평양 경제 체제 출범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공급망을 중국에서 멀어지게 재조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5월에 집권한 후 무역 프레임워크에 합류하고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강점이 있는 미국 중심의 새로운 공급망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한국연구원은 “국내 핵심 수출 품목인 반도체 제조에 있어 한국 반도체 업체들이 미국의 지적재산권과 장비에 접근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은 중국의 기술 부문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움직임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자신의 행정부가 중국에 대한 경제적 의존도를 낮추고 동남아시아와의 관계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