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번인데 애기 귀가 시리대”…난리통에 ‘한파’ 덮친 선별진료소

학교 확진자 통보에 손주 데리고 온 할머니 등 북적방역당국 “검사소 수 늘리고 야간운영 하겠다”

기사 더보기